로고

북극 한파로 전국이 꽁꽁 바닷물도 얼었다.

김봉화 | 기사입력 2024/01/23 [15:12]

북극 한파로 전국이 꽁꽁 바닷물도 얼었다.

김봉화 | 입력 : 2024/01/23 [15:12]

▲ 북극 한파가 몰아친 23일 오후 인천광역시 동구 만석부두에 정박한 어선이 꽁꽁 언 얼음에 같혀있다.  © 김봉화 기자.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올들어 가장 추운 한파가 몰아친 가운데 강추위는 오는 목요일인 25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여지며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 제주도에는 대설 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25일까지 아침 기온이 한파 특보가 발효된 중부지방과 전북 동부, 일부 경상권을 중심으로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 지겠고, 그 밖의 지역도 영하 5도 이하로 낮아 지면서 추울 것으로 보인다고 23일 예보했다.

 

특히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 경북 북부 내륙 중심으로는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내일인 24일 까지는 낮 기온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0도 이하에 머물겠고, 강원 내륙·산지를 중심으로는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 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

 

24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8도~영하 2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5도~영상 3도,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5도~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영상 5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 북극 한파가 몰아친 23일 오후 인천광역시 동구 만석부두 선착장이 알음과 고드름으로 가득차 있다.  © 김봉화 기자.


23일 현재 경기 북부와 동부, 강원도 대부분, 충북 일부, 경북 일부에는 한파경보가 발효 중이다. 경기 남부와 서울, 인천, 충북 대부분, 충남 일부, 전북 일부, 경북 일부, 경남 일부, 대구, 부산 등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기상청은 24일까지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눈이 내리는 지역과 최근 눈이 쌓인 지역에서는 빙판길과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는 곳아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전남 일부, 전북 일부, 제주, 광주, 울릉도·독도에는 대설 경보가 발효돼 있으며 충남 일부와 전남 일부, 전북 일부, 세종 등에는 대설 주의보가 내려져 시설물과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naewaynews1@gmail.com

 

 


원본 기사 보기:내외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